경기환경운동연합 > 소통공감 > 활동소식 > 신입활동가의 남한강 멸종위기종 모니터링 참관기

활동소식

신입활동가의 남한강 멸종위기종 모니터링 참관기

신입활동가의 남한강 모니터링 참관기

2021년 9월 13일. 경기환경연합에서 매월 2회씩 정기적으로 진행하는 남한강 모니터링에 참관하게 되었습니다. 이번 주제는 ‘큰주홍부전나비’라는 멸종위기종 나비를 찾는 것이었습니다.
다시 오는 기회가 아니라고 하셔 흔쾌히 참여했습니다.

한강이라는 곳의 소중함은 익히 알고 있습니다. 환경적으로는 물론, 경제적, 사회적으로도 많은 도움을 주는 곳입니다.

 

(남한강 여주보의 모습)

 

그런 곳을 ‘모니터링’하러 간다는 이야기를 처음 들었을 때는 어쩌면 쉽게 생각했습니다.

하지만 제가 겪고 보고 듣고 온 한강 모니터링은 조금 달랐습니다.  사람의 발길이 닿는지 의문이 드는 곳에도 들어가 그곳에 멸종위기종인 큰주홍부전나비가 살고 있는지 살피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큰주홍부전나비는 쉽게 찾을 수 없었습니다.  그렇게 수십 킬로미터를 이동하면서 곳곳에서 찾아보려고 노력했으나 쉽지 않았습니다.
끝끝내 이번 모니터링에서는 큰주홍부전나비를 만나지 못했습니다.

하지만 그렇게 땀을 흘리면서 돌아다니며 평소 알던 서울의 한강이 아닌 이런 색다른 한강과 함께 그곳에 있는 풍경, 생물들은 다른 보람을 느끼게 해주었습니다.

새, 나비, 개구리, 꽃, 나무들이 자유롭게 사람들이 없는 곳에서 있는 것을 보며 이 생물들도 큰주홍부전나비처럼 점점 우리 곁에서 사라지지는 않았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결코 서울의 한강을 놀러 가는 듯한 가벼운 마음가짐으로 갈 수 있는 곳은 아니었습니다.  아는 만큼 보이는 법이기에 아직 부족한 저는 많은 것을 불 수 없었습니다.

하지만 이곳이 앞으로 필요하고 계속해서 있었으면 좋겠다는 마음은 분명 가져온 것 같습니다.

다시 제가 이곳에 올 수 있게 말이죠.

–  현준원 활동가 (경기도공익활동지원센터의 ‘2021년 청년 공익활동 지원사업’을 통해 경기환경연합에서 일하고 있습니다.)


경기환경운동연합

활동소식의 최신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