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환경운동연합 > 소통공감 > 보도자료 > 한국사교과서 국정화규탄 경기수원지역 종교시민사회단체 성명서

보도자료

한국사교과서 국정화규탄 경기수원지역 종교시민사회단체 성명서

한국사 교과서 국정화 규탄

경기수원지역 종교시민사회단체 성명서

 

2015년 10월 12일 교육부의 한국사 교과서 국정화 추진 발표를 우리는 ‘제2 유신을 선언한 역사쿠테타’로 규정한다. 후퇴하는 한국 민주주의를 상징적으로 보여주는 반역사적 폭거임과 동시에, 교육을 정치권력의 시녀로 부리겠다는 박근혜 정권의 노골적인 도발이다.

교육부가 기습적으로 행정예고한 ‘중·고교 교과용도서 국·검·인정 구분고시’는 자기들이 만든 ‘2015 개정 교육과정 고시’를 스스로 위반한 것이다. 2018년 적용될 역사교과서를 2017년으로 앞당기려는 저의는 무엇인가? 독재자 아버지의 출생 100주년을 기념해 유신교과서, 친일·독재 미화 교과서를 헌정하는 동시에 친일과 독재의 부끄러운 역사를 정당화하고 나아가 미화시킴으로써 영구적인 집권을 꿈꾸고 있는 것이 아닌가! 역사는 하나의 해석에 따른 하나의 교과서로 온전하게 학습될 수 없는 것이다. 박근혜 정권이 추진하는 한국사 교과서 국정화는 친일과 독재에 대한 비판의식을 마비시키고, 청소년들에게 1987년 민주화 투쟁 이후 우리 사회의 상식으로 자리 잡고 있는 민주주의와 인권을 부정하게 하고, 미래세대를 정권에 맹종하는 인간으로 ‘교화’시키겠다는 것이다.

우리는 절대 친일을 미화하고 독재를 옹호하는 교육을 지켜볼 수 없다. 민주주의를 폄훼하고 인권을 경시하는 내용이 교문을 넘어 교실로 들어가는 것을 좌시할 수 없다. 세월호 참사를 계기로 다짐했던 것처럼, 모든 학생들이 자율적이고 주체적인 인간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올바른 역사교육과 민주시민교육에 더욱 매진할 것이다. 한국사 국정화 저지는 이 시대 모든 민주시민들의 기본적인 책무이다. 우리는 우리에게 주어진 책임을 두려움 없이 실천할 것이다. 이 땅의 모든 양심적 세력과 굳건하게 연대하여 한국사 국정화를 반드시 저지할 것이다.

 

<우리의 요구 및 결의>

1. 박근혜 정부는 역사왜곡, 친일독재 미화 한국사 교과서 국정화 추진을 즉각 중단하라!

1. 박근혜 정부는 ‘사회적 교육과정 위원회’를 구성하여 교과서와 교육과정에 대한 논의를 진행하라!

1. 친일독재 잔재세력의 역사교과서 국정화 강행, 연대의 힘으로 반드시 저지할 것을 결의한다!

 

20151014()

한국사 교과서 국정화 규탄 경기수원지역 종교시민사회단체 참가자 일동

경기환경연합

보도자료의 최신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