활동소식

박근혜퇴진!!!

735998_265693_1851-1경기지역 39개 시민사회 단체를 비롯한 제정당들이 15일 ‘박근혜 퇴진 경기운동본부’를 발족했다. 1987년 반독재 투쟁 연합체인 민주헌법쟁취국민운동본부(국본)출범이후 정치권과 시민사회단체들이 또다시 범국민적 항쟁 결집체를 결성한 것이다.경기 시민단체 등은 이날 오전 민주노총경기도본부에서 경기지역 39개 단체가 참가하는 ‘박근혜 퇴진 경기운동본부를 발족했다고 밝혔다.’박근혜 퇴진 경기운동본부’는 1일 열린 경기 제 정당·사회단체 비상시국간담회에서 박근혜 퇴진 운동을 위해 경기지역의 제 정당 사회단체들의 연대기구인 ‘박근혜 퇴진 운동본부’를 건설키로 하고, 15일 발족을 예정한바 있다.

이들은 9일과 11일에 각각 ‘박근혜 퇴진 경기운동본부(준) 1~2차 준비회의’를 거쳐 세부 조직 구성 등을 논의했다.

‘박근혜 퇴진 경기운동본부’는 이날 발족선언문을 통해 “‘박근혜-최순실’ 국정농단 사태의 진실이 드러나면서 박근혜 대통령은 국정 수행 능력도, 자격도 없음이 증명 됐다”며 “12일 진행된 100만 촛불 항쟁에도 불구하고 퇴진을 거부한 채, 국민 대다수가 반대하는 한일 군사정보협정을 강행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박근혜 퇴진이라는 국민의 명령을 수행하기 위해 ‘박근혜정권 퇴진 경기운동본부의 발족을 선언한다”며 “분노하는 경기도민 이름으로 박근혜 대통령직 퇴진을 엄중히 요구한다. 퇴진 절차가 필요하다면 대통령으로서의 모든 권한부터 즉각 중지시켜야 마땅하며, 박근혜가 임명한 내각은 지금 즉각 총사퇴하라”고 강력 촉구했다.

이들은 “새누리당도 이 모든 국정농단의 공범이라는 책임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며 “박근혜·최순실 일당과 함께 엄정한 수사와 처벌을 받고 정계를 은퇴해야 마땅할 범죄 집단이 정국 수습을 운운하며 여전히 국민들을 협박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와 함께 이들은 국민의 뜻을 받들어 박근혜 퇴진 투쟁에 적극 동참할 것을 야당에 촉구했다.

박근혜 퇴진 경기운동본부는 실질적 국민 저항권 행사 및 다양한 국민행동을 벌일 계획이라고 밝혔다.

매주 촛불집회뿐 아니라 국정농단, 헌정파괴, 국민주권 침해 등의 박근혜 정권에 대해 주권자는 국민임을 선언하고 저항하는 행동을 전개해갈 방침이다.

노동자 파업, 학생동맹휴업, 예술인·종교인 행동 등 각계각층의 저항행동을 촉진·시국선언 확대 등이다.
스티커붙이기, 우리 집 앞 현수막 달기 운동을 펼친다. 또 즉각 퇴진, 엄중 처벌 또는 구속 수사, 조기 대선 실시 등을 주요 내용으로 한 경기도민 100만 서명운동을 전개한다.

경기지역 시민들이 자신의 의사를 온·오프라인으로 참여할 수 있는 공간을 마련해, 경기도민의 의사를 결집하고, 대책기구 참가단체들의 일상적인 실천 활동을 벌일 계획이다.

이외에도 12월 중순에는 경기지역 시국대토론회를 개최해 풀뿌리 단체들을 집결시키고, 경기지역 촛불 지도 등의 활동 홍보와 페이스북 페이지를 개설 등의 온라인 활동을 벌일 예정이다.

/안상아 기자 asa88@incheonilbo.com

x

경기환경연합

알림사항의 최신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